Norway

How Norway became a world-leader in sustainable fishing

The fishing industry has been vital to our livelihood for centuries, but how has it evolved to make us one of the world leaders in sustainable seafood?

더 알아보기

The timeline

Stone Age
동물의 가죽으로 만든 배에서 넙치를 낚시하는 그림을 바위에 새김.
1200
Herring features in Sturluson’s Kings’ Sagas.
1692
소금에 절여 말린 대구를 실은 선박이 노르웨이에서 첫 출항.
1808
The seas are rich with herring. Trading begins with Sweden, Germany and Russia.
1870
Herring crisis. Norwegians seek out alternative incomes.
1880
Norway sends 75 vessels to Iceland to assist with the catch.
1900
The Institute of Marine Research logo black&white
The Institute of Marine Research is founded in Norway. This research institute is vital for the monitoring of stocks and the regulation of our fisheries.
1900-1950
Herring returns and Norway’s catch volume increases to 1.3 million tonnes
1908
The first trawling act is adopted and this slows down the development of Norwegian trawl fishing.
1920
동력 어선에 대한 강한 거부감에도 불구하고 동력 어선이 6,000대로 증가.

약 70여 개의 통조림 공장이 스타방에르(Stavanger)에 지어지며 소청어 산업이 붐을 일으킴.
1926
Norges fiskarlag logo
The Norwegian Fishermen’s Association is founded as the national trade union for Norwegian fishermen.
1934
선단의 발전이 계속되며 로갈란(Rogaland)의 건착망 어선 ‘Signal III’이 노르웨이 최초로 수중 음파 탐지기 시스템을 사용하여 수산물의 위치 확인.
1936
Logo Norges sildesalgslag (Black and white)
The Norges Sildesalslag (Norwegian Fishermen’s Sales organisation for pelagic fish) was founded following the merger of two fishing associations, Storsildlaget and Stor-og Vårsildlaget.
1938
노르웨이 정부는 생 수산물 법(Raw Fish Act)을 시행함으로써, 어부들에게 지역 내 특정 어종의 첫 판매에 대한 독점권 부여. 이는 해안지역에 상대적으로 균일하고 안정된 가격을 보장하는 데 도움을 줌.
1946
Norwegian Ministry of Fisheries and Coastal Affairs logo
Reidar Carlsen of the Labour party becomes the Minister of Fisheries, making Norway the first country in the world to have one. At the same time, a Ministry of Fisheries is formed.
1950
Nylon is introduced, strengthening our purse seines.
1957
Havøysund의 Ola Ryggefjord는 노르웨이에서 최초로 파워블록이나 건착망 윈치와 같은 어획량 증가 장치를 사용한 어선.
1959
북동대서양어업위원회(NEAFC) 설립. 국제 협력 기구를 위한 중요한 포럼 중 하나로 수산물 공유 자원에 관해 협상.
1960
The stock of spawning herring collapses due to overfishing.
1962
최초의 트롤 어선인 ‘M/TR Longva’가 노르웨이에서 만들어짐.
1977
Map showing the fishery protection zone
노르웨이 주변으로 200해리에 달하는 어업 보호 구역 도입. 노르웨이는 구역 내 천연자원 독점권 소유.
1982
유엔 해양법 협약 체결. 이 국제 협약은 개수면에서의 운항 및 경제 활동과 연안국의 관할수역 권리를 규제.
1984
노르웨이 해와 바렌츠 해의 어업 전관 수역을 개폐하는 시스템 도입.
1987
노르웨이에서 수산물 남획을 줄이는 조치 도입. 처음에는 북쪽으로 62°N의 경제 수역에서 대구와 해덕만을 규제했지만, 차츰 더 다양한 구역과 종으로 확대.
1991
Norge logo black&white
노르웨이 수산물 수출위원회(NSEC) 설립. 2012년에 NSEC는 Norwegian Seafood Council(NSC)로 명칭 변경.
1994
노르웨이 수산물 연맹(Norwegian Seafood Federation) 설립. 이로 인해 하나의 조직 아래에 전체 수산물이 포함되어 관리.
2009
MSC logo black&white
North Sea herring and Norwegian spring spawning herring achieve MSC Certification.
2015
Pelagic fish exported from Norway is valued at NOK 6.9 billion
2019
100 billion in export value were passed for the first time.